엠디뮨, 카이노스메드와 공동 연구·라이선스 계약… ‘FAF1 mRNA’ 탑재 바이오드론 항암제 개발

2021-10-28 15:30 출처: 엠디뮨

왼쪽부터 엠디뮨 배신규 대표, 카이노스메드 이기섭 회장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0월 28일 -- 바이오드론(BioDrone®) 플랫폼 기업 엠디뮨이 카이노스메드와 공동 연구 및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FAF1 mRNA 및 단백질’이 탑재된 신개념 항암제 개발에 나선다.

엠디뮨은 카이노스메드와 세포유래 베지클(Cell-derived vesicles, CDVs) 기반 바이오드론 플랫폼 기술과 관련된 특허권 및 노하우에 대한 라이선스 및 공동 연구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엠디뮨은 다양한 인체 유래세포에서 압출 방식으로 CDV를 생산하는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CDV는 세포외소포의 한 종류로 세포 간 정보 전달체 역할을 하는 엑소좀(Exosome)과 유사한 물리적·화학적 특성을 보이며, 저분자 화합물을 포함한 다양한 유전자 물질을 탑재할 수 있는 신개념 약물 전달 시스템이다. 또 엠디뮨 핵심 기술인 압출 공정 방식을 이용해 짧은 시간 안에 대량 생산이 가능하고, 다양한 원료 세포를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카이노스메드는 최근 FAF1을 엑소좀에 탑재해 암세포 및 생쥐의 암 조직에 전달했을 때 다양한 종류의 종양에서 종양 크기가 감소되는 효과를 밝혀, FAF1을 항암제로 개발하려는 논거에 대한 동물 실험에서의 개념 입증(proof of concept)을 마쳤다. FAF1은 암세포의 세포 분열을 억제하고, 세포 죽음을 유발할 뿐 아니라, 암 전이를 억제하는 강력한 종양 억제 인자다. 여러 종류의 암환자 조직에서 FAF1의 발현이 저하돼다는 데이터가 있어 높은 임상적 연관성이 있다는 것이 카이노스메드 측 설명이다.

엠디뮨은 카이노스메드와 공동 연구 및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FAF1이 평소에는 과발현되지 않고, 필요할 경우 스위치를 켜서 많이 만들 수 있는 정밀 유도 시스템을 구축하고, 표적 세포에 전달되기 전 FAF1이 과발현되는 것을 막고자 mRNA 형태로 표적 세포에 전달하는 전략을 추구할 계획이다.

이기섭 카이노스메드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으로 카이노스메드가 개발하는 FAF1 mRNA 기반 항암 물질이 엠디뮨의 차세대 약물 전달 시스템을 통해 암세포를 공격하게 될 것”이라며 “양 사 기술력의 결합을 통해 획기적 효능의 항암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배신규 엠디뮨 대표이사는 “혁신적인 난치 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해 바이오드론 플랫폼 기반의 mRNA 치료제 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라 “혁신 신약 개발 기업 카이노스메드와 협약을 통해 암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안겨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엠디뮨 개요

엠디뮨은 다양한 세포에서 세포유래 베지클(CDV, Cell Derived Vesicles)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독자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CDV는 세포외소포(EV, Extracellular Vesicles)의 하나로 EV는 세포에서 분비되거나, 추출할 수 있는 나노 입자를 총칭한다. 특히 EV 가운데 엑소좀(exosome)이 많이 알려진 물질군이다. 다만 천연 상태로 분비되는 엑소좀은 유래세포에 제약이 많고, 획득량이 제한적이며, 성상도 불균일하다는 게 난점이다. CDV는 이런 천연 EV의 한계를 극복한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엠디뮨은 이를 ‘바이오드론’으로 명명했다. 생체에서 드론처럼 정밀한 전달 능력을 갖춘 CDV는 수많은 기존 의약품과 결합해 신약으로 기능할 수 있는 플랫폼 물질이다. 엠디뮨은 바이오드론 기술을 바탕으로 각종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