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 개발 회사 바이오웨이 ‘총 30억원 투자’ 양해 각서 체결

2021-08-30 14:00 출처: 바이오웨이

신약 개발사 바이오웨이

춘천--(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30일 --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및 혈액암 치료제를 개발하는 신약 개발 회사 바이오웨이(대표이사 김종우)는 비앤비홀딩스에서 총 3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는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로써 바이오웨이는 2015년 설립 이후 총 95억원에 달하는 투자를 유치했다.

바이오웨이는 혈액암 치료제 물질인 BW-1101 및 BW-1108 등을 개발해 국제 특허 출원 및 등록을 모두 마쳤고, 비알코올성지방간염 치료 후보물질인 BW-3243 및 BW-3290 에 대해서도 국제 PCT 특허 출원 절차를 모두 마쳤다.

바이오웨이는 BW-3243 및 BW-3290은 지방산화를 촉진하는 중요 대사 조절 인자를 활성화하는 새로운 작용 기전으로 ‘세계 최초 혁신 신약(First-in-class)’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현재 전임상 단계에서 장기 독성 시험만을 앞둔 상태로 임상 시험 허가 신청(IND-Filing)이 12개월 안에 이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혈액암 치료제와 비알코올성지방간염 치료제라는 두 가지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바이오웨이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BW-3290의 전임상 완료 및 임상 시험 허가 신청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기존 연계된 다국적 제약 회사들에 기술 이전 (License out, L/O) 절차를 거쳐 수익을 확보하는 NRDO(No Research, Development Only) 모델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바이오웨이는 전임상 완료 뒤 L/O시 약 5000만달러 이상의 계약금으로 기술 이전이 가능할 것이며, 2023년 임상 1상 진입 시 1억5000만달러 이상의 수익과 앞으로 시판될 제품 매출에 2~3%에 달하는 로열티 수익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바이오웨이는 물질의 구조와 약효의 상관관계(SAR) 데이터를 분석해 데이터 기반 약물 설계 및 신약 후보 물질을 개발하는데 특화한 기업이다. 김종우(60) 대표이사는 △산업통상자원부 간질환연구기획단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G7 프로젝트 간염 치료제 연구총괄책임자 △동화약품 생물공학실장 등을 역임하며 30년 이상의 풍부한 신약 개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투자 양해 각서 체결을 주도한 비앤비홀딩스 담당자는 “김종우 박사의 3회에 걸친 기술 이전 경험과 NRDO 회사로써 확실한 전략, 혈액암과 지방간염 후보 물질 모두의 높은 성공 가능성 등을 보고 투자를 결정했다”며 “이번 투자 이후 후보 물질들 대부분의 기술 이전이 18개월 안에 가능할 것으로 보이는 점이 주요 투자 포인트”라고 말했다.

바이오웨이 김종우 대표이사는 “큰 투자금이 주는 무거운 책임감을 깊이 새기고, 빠른 기술 이전과 차별화한 후보 물질 개발 능력을 더욱 더 고도화해 2023년 상반기 안에 상장을 준비하도록 하겠다”며 “임상 시험 허가 신청 이후 기술 이전을 바탕으로 마련한 현금으로 신약 후보 물질 추가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웨이 개요

바이오웨이는 인류 건강을 위해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노력한다. 우리는 질병의 생물 의학적 이해와 Open Innovation을 기반한 혁신 신약 개발 플랫폼을 구축, 항암제 및 대사성 질환 신약을 연구 개발하는 바이오 회사다. 회사는 Bio pathway에 대한 탐구와 Data Driven Drug Discovery (DDDD) 기술을 바탕으로 신약 개발을 위한 플랫폼 기술을 확보했으며, 이를 활용해 혈액암 치료제(Best in Class), 지방간 치료제(First in Class)의 신약 후보 물질들을 확보해 글로벌 임상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며, 현재는 임상 진입을 위한 비임상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효과적인 비임상 연구 진행을 위해 글로벌 수준의 CRO와 협력 관계에 있으며, 신약 후보 물질들의 지식 재산권(IP) 포트폴리오(특허 관리)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